.rn원자재 가격은 코로나 대확산 공포가 정점에 달했단 지난해 월 급락했지만 하반기부터 뚜렷한 상승세를

  • Post author:
  • Post category:뉴스

rn원자재 가격은 코로나 대확산 공포가 정점에 달했단 지난해 월 급락했지만 하반기부터 뚜렷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코로나 백신이 보급되면서 경기가 빠르게 회복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rn원자재 슈퍼사이클은 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년대 중반에도 나타났다. 골드만삭스는 금속과 광산업체 주가가 작년 월 이후 넘게 상승했지만 아직 더 오를 여지가 있다고 본다며 년대 슈퍼사이클 당시와 마찬가지로 인플레이션 환경에서 재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rn그러면서 중국 제조업의 발전 코로나 백신 유통 구리 등 특정 금속의 부족현상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골드만삭스는 금속에 대한 수요는 중국의 제조업 덕분에 급증하고 있다며 중국의 금속 소비지수는 년 이후 최고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등 수요 증가와 제한된 공급량을 감안할 때는 구리가 가장 흥미로운 상품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rn대표적인 수혜주로는 영국 광산기업 앵글로아메리칸aUalU이 꼽혔다. 골드만삭스는 앵글로아메리칸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높이면서 백금 부문이 현재 저평가돼 있는 만큼 앞으로 업종 내에서 수익 증가세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평가했다.rn호주에서 철광석과 구리 석탄 등을 채굴하는 광산업체인 bhUpU와 리오틴토rioU 중에서는 bhUpU 매수를 추천했다.rn경쟁사인 리오틴토에 대해서는 여전히 중립적인 입장이지만 이달 초 야콥 스타우스홀름 최고경영자ceoU가 취임함에 따라 사업전략의 변화가 예상된다고 부연했다.rn캐나다의 구리광산 업체인 런딘마이닝lunU에 대해서는 동종 업체에 비해 저평가 돼 있다며 매수의견을 냈다. 다만 칠레의 구리기업인 안토파가스타antoU에 대해선 중립 입장을 유 스웨덴 업체인 볼리덴bolU에 대해서는 생산량 감소와 아연가격 하락 등을 근거로 매도의견을 제시했다.

rn골드만삭스는 코로나에 따른 생산중단 영향으로 철강가격 상승이 올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철강기업인 아르셀로미탈mtU에 대한 매수의견을 유지했다. 아르셀로미탈의 작년 분기 실적에 대해서는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한 것으로 추정했다.

rnsUpU지수 올해 넘길 수 있다rn눈덩이처럼 불어난 미국 부채jpU모간 금리 되면 위기rn중국 코로나 뚫고 대 경제 성장 달성rn구리 하락아연 근 개월래 최저.코로나 확산 영향rn런던 월일 로이터 일현지시간 런던금속거래소lUmeU 주요 금속 마감rn 구리 . 하락한 톤당 달러.장 초반 바이든 정부 부양책 영향에 주일래 최고치 기록하기도rn 아연 . 하락한 톤당 .

달러.작년 월일 이후 최저치 rn 알루미늄 하락한 톤당 .달러rn 납 . 하락한 톤당 .달러rn 니켈 . 하락한 톤당 달러rn 주석 .

상승한 톤당 달러rn 구리 가격 코로나 확산으로 투자자들이 롱 포지션을 줄이면서 하락.아연 근 개월래 최저치 기록rn바이든이 내지른 조에 국제 유가 안팎 상승rn지난 년 월 일 미국 텍사스주 디어파크에 있는 쉘의 정유 공장에서 불꽃이 타오르고 있다. 출처뉴시스rn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차기 미국 행정부가 추진할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와 달러 약세에 국제 유가가 하루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rn일현지시간 월 인도분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UtiU는 전장 대비 배럴당 .

달러 오른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월 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영국 북해 지역의 브렌트유 월물은 .달러 뛰어 .달러로 정산됐다.

rn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대규모 추가 경기 부양책이 예고되면서 경제 및 석유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가 부상유가를끌어 올렸다는 평가예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조억달러약 조억원규모의경기 부양책을 확정했어요.rn약 달러 현상도 유가 상승에 일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달러 약세는 달러로 거래되는 원자재의 가격을 끌어 올리는 경우가 많다. 주요 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이날 한때 전거래일 대비 . 하락한 .을 기록했다.rn이는 제롬 파월 연방 준비 제도fedT연준 의장이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 가능성을 부인하며 양적 완화 의지를 재확인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모교인 미국 프린스턴대학교의 주최로 열린 웨비나온라인 세미나에서 미 연준의 금리 인상이 가까운 시일 내에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현재는 출구 전략을 논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rn중국의 견조한 원유 수요도 유가의 지지력으로 꼽힌다.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의 지난해 원유 수입량은 전년 대비 .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rn그러나 유럽을 중심으로 다수 국가들이 코로나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봉쇄 조치를 강화하거나 연장하고 있어 석유 수요는 여전히 위협을 받는 모양새다.rn이날 석유 수출국 기구opUec는 월간 보고서를 발간 올해 세계 원유 수요 증가 폭에 대한 전망을 전월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하면서도 유럽의 봉쇄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을 지적했rn유가가 최근 코로나 확산 이전 수준까지 회복한 것을 두고 과도한 상승세라는 진단도 나온다. 리스태드에너지의 애널리스트인 브조나르 톤하구엔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감산 결정이 지난주부터 유가에 반영됐는데 시장 상황에 부합하는 수준 이상이라면서 중국에서 코로나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과 유럽의 봉쇄 등은 년 분기 원유 수요에 예상보다 큰rn구리 가격 년래 최고치 부근. 부양책 기대rn런던 월일 로이터 일현지시간 런던금속거래소lUmeU 주요 금속 마감rn 구리 . 상승한 톤당 달러.지난 주 기록한 년래 최고치 달러에 근접rn 아연 . 하락한 톤당 .달러 rn 알루미늄 . 하락한 톤당 .달러rn 납 . 하락한 톤당 .달러rn 니켈 . 상승한 톤당 달러rn 주석 톤당 달러로 보합rn 구리 가격 미국 부양책 기대에 상승했지만 중국 코로나 확산으로 상승폭 제한rn구리 가격 낮은 재고견실한 수요 전망에 소폭 상승rn런던 월일 로이터 일현지시간 런던금속거래소lUmeU 주요 금속 가상화폐 마감rn 구리 . 상승한 톤당 달러rn 아연 톤당 달러로 보합 rn 알루미늄 . 하락한 톤당 달러rn 납 . 상승한 톤당 달러rn 니켈 . 상승한 톤당 달러rn 주석 . 상승한 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