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최근 들어 더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rn금은 시장 변동성이 높은 때 안전자산의 기능을 할 수 있기

  • Post author:
  • Post category:뉴스

여 최근 들어 더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rn금은 시장 변동성이 높은 때 안전자산의 기능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장기 안정적인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들게게 인기가 높다. 특히 시장에 유동성이 많이 풀릴 경우 물가가 상승하고 인플레이션 환경이 조성되면 이를 헤지할 수 있는 대체자산으로서도 유효한 투자자산이다.rn최근 금 가격이 지속 하락 추세에 있는 것은 최근 코로나 백신 개발이 호조를 보임에 따라 글로벌 시장이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수요가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rn또한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크게 상승하여 주식시장이 활황을 맞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한 불확실성이 부분적으로나마 제거됨에 따라 미국 증시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전세계 증시를 견인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rn전문가들은 금 가격 하락은 코로나 백신에 대한 기대감 작용으로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선호도가 떨어졌기 때문 이라면서 금에 대한 수요가 일시 후퇴하며 기관 등을 중심으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안전자산인 금에서 위험자산인 주식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금은 인플레이션 환경에서 매력적인 투자상품으로 시장에 유동성이 넘치게 되면 인플레 헤지자산과 달러 자산의 대체재로 유효하기 때문에 방향성 측면에서 중장기적 투자상품으로 유효하다고 전망했다.

rn심수빈 키움증권 투자전략팀 에널리스트는 국제 금 가격이 올랐던 배경을 살펴보면 미 연준fedT의 통화 완화정책 기조 달러 약세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동반된 금융여건으로 금이 이어서 그는 현재의 금 값 하락은 단기적으로는 약세 흐름이 이어지겠지만 중장기적 시각으로 보면 추세적인 하락이라기 보다 잠시 쉬었다 가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면서 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가 단기간에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내년에는 부양정책에 의해 통화가 많이 풀리게 되면 인플레 기대심리를 자극하여 금 가격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rn심 연구원은 이어서 미국의 경기 부양정책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면 통화가 시중에 많이 풀릴 것이기 때문에 인플레를 자극하면서 인플레 기대가 높아지면 원자재 가격 상승 실물자산의 가격을 자극하므로 부양정책의 가시화에 따라 금 가격은 더 상승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진단하고 유동성 증가에 따른 통화 인플레는 수요측면에서 물가 상승은 서서히 진행되겠지만 부양정책으로 인프라rn또한 그는 최근 시중에서 백금 가격이 상승하는 현상은 촉매제로 수요가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본다면서 백금은 귀금속이나 안전자산으로 구분하지 않고 전기차 수소에너지 측면에서 촉매제 산업수요 증가에 따른 가격 상승이라고 풀이했다.

이어서 그는 금 가격이 조정을 받은 다음에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상승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여 투자자들에게 금의 투자매력은 더 올라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rn구리 가격 년 월 이후 최고치 rn런던 월일 로이터 일현지시간 런던금속거래소lUmeU 주요 금속 마감rn 구리 . 상승한 톤당 달러.

장중 톤당 .달러로 년 월 이후 최고치 기록rn 알루미늄 . 상승한 톤당 달러rn 아연 . 하락한 톤당 달러rn 납 . 하락한 톤당 달러rn 니켈 . 하락한 톤당 달러rn 주석 . 하락한 톤당 달러rn 구리 가격 년여래 최고치 기록했지만 대다수 투자자들은 연말 앞두고 랠리가 중단될 것이라고 예상 rn넉 달 만에금값 밑으로rn올해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던 금값이 월 넘게 하락했다. 코로나 백신 개발 소식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 당선으로 글로벌 증시가 급반등하면서 금 가격이 고꾸라졌어요.

rn월물 금 선물은 지난 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 하락한 트라이온스당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이 트라이온스당 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월 이후 처음이다.

금값은 올해 각국 정부가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해 각종 유동성 완화정책을 취하면서 급등했다. 월 일에는 사상 최고가인 트라이온스당 .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rn폭등하던 금값은 세계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완화되면서 조정받기 시작했다. 지난 일 화이자를 시작으로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제약사가 자사 개발 백신이 이상의 코로나 예방효과를 보였다는 소식을 줄줄이 내놓았다. 그 영향으로 미국 sUpU지수는 월 . 올랐다.rn올해 안전자산의 대표 주자로서 코로나 사태의 수혜를 입은 만큼 백신 개발과 경제 재개 기대가 높아질수록 하락폭이 커질 것이란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 호주계 투자은행ibU 코로나 종식이 다가갈수록 금값도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는 설명이다.rn반면 이번 조정이 오히려 저점 매수 기회라는 분석도 있다. 미국 의회가 아직 추가 부양책에 합의하지 못했지만 코로나 사태의 타격을 고려하면 결국 대규모 유동성 정책을 다시 한번 확대할 수밖에 없고 미 중앙은행fed이 금리 상승을 억제할 계획인 만큼 내년에도 금 가격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rn최진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금 수요를 주도할 미반영 유동성 및 인플레이션 헤지 수요를 고려하면 지금의 금 가격은 저평가됐다고 본다며 금은 내년에 트라이온스당 평균 달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rnopecU 감산 연장하나사우디러시아 사전협상 나서rn가격 급락한 지금 사두면 돈 될까 전문가에 물었.rn내년 일상회복 기대감에 유가도 급등rn구리 년반래 최고.기업 및 투기세력 매수세rn런던 월일 로이터 일현지시간 런던금속거래소lUmeU 주요 암호화폐 금속 마감rn 구리 . 상승한 톤당 .

달러.년 월 이후 최고rn 알루미늄 . 상승한 톤당 달러rn 아연 .

상승한 톤당 달러rn 납 . 상승한 톤당 .달러rn 니켈 . 상승한 톤당 달러rn 주석 . 상승한 톤당 달러rn 구리 가격 코로나 백신 개발에 따른 경제 회복 기대감으로 상승rn년개월만에 오리농장서 aiU인체감염 사례 파악 안돼rn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지난달 일 aiU 방역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농식품부 제공.rn년개월만에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U가 발생했다. 정부는 질병 확산을 위해 인근 농장의 닭과 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