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톤은 다른 사람들과 같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레스턴은 민권 운동에서 활동했던 기간 동안 다른 남쪽 도시들과 같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이 도시들은 1960년에 처음으로 점심 카운터 서비스 거부를 놓고 시위를 벌였으며 흑인들에게 봉사하거나 고용하지 않는 상점들에 대한 경제적 불매운동이 있었다고 찰스턴 대학의 시민권 역사가 존 헤일이 말했습니다.교회가 불타고 있지 않거나 불 코너가 없는 것이 평화로웠습니다.

헤일은 앨라배마 버밍엄의 인종차별주의 경찰 지도자를 언급하며 말했습니다.

찰스턴은 1963년 판사의 판결 이후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 학교를 분리한 첫 번째 도시였습니다. 그곳은 엠마뉴엘에서 설교한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단골 여행지였습니다. 시에서 가장 큰 시민권리 시위는 400명의 흑인 병원 근로자들이 더 나은 급여와 근로 조건을 찾기 위해 직장을 그만둔 후에 발생했습니다. 1969년의 파업에는 약 5000명의 사람들이 행진하는 것이 포함되었습니다.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인종간의 긴장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우리 모두가 함께 모여 하나의 백인 남녀로서 변화를 시도했다는 것은 멋진 일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매우 긴장된 도로시 니콜 마샬은 흑인 공군 참전용사가 교회 밖에서 말했습니다.19세기에 인종 폭력은 에마누엘의 역사와 얽혀 있었습니다. 교회 설립자인 덴마크 비제는 1822년 노예 반란을 조직하려다 교수형을 당했고 백인 지주들은 복수로 교회를 불태워 회중이 남북전쟁 이후까지 지하에서 예배를 드리게 했습니다.국가는 미래의 반란을 막기 위해 군사 초소를 건설했고 결국 시타델 군사대학이 되었다고 헤일은 말했습니다.민권 옹호자들은 주정부들이 주정부 청사 건물에 남부연합 전투기를 게양하는 것을 계속하여 진행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용의자가 몰던 차에 전시된 남부연합 휘장에 비추어 볼 때 이 관행이 다시 한번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이 지역은 또한 올해 초 비무장 흑인이 인근 노스 찰스턴에서 교통정지를 한 후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사망하면서 국제적인 헤드라인을 장식하기도 했습니다.

마이클 슬라이거 경관이 살인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찰스턴스와의 복잡한 관계는 금요일 밤 기도 집회가 열리는 곳에 있는 찰스턴 대학이 남북전쟁 재연자이자 열성가인 글렌 맥코넬에 의해 주도된다는 사실로 강조되고 있습니다. 남부의 두꺼운 깃발을 가지고 있는 찰스턴 출신은 아마도 주 상원에서 재임하는 동안 가장 열렬한 지지자였을 것입니다. 그는 한때 국무원에서 국기를 제거하는 것을 문화적인 대량학살로 여겼습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는 2000년에 건물 앞에 있는 30피트 9.

14미터의 깃대로 옮겨질 때까지 캐피톨 돔에서 남부 연합 전투 깃발을 날린 마지막 주였습니다.사우스 캐롤라이나 대학의 역사학 교수 팻 설리번은 이 깃발이 용의자인 딜런 루프가 살고 있는 도시 근처에 눈에 띄게 놓여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국기는 1962년 시민권 운동의 절정기에 국무원 위에 게양되었습니다.Statehouse 부동산에 나부끼는 깃발은 명예로운 장소에 있다고 Sullivan은 말했습니다.

60년대에 그것은 분리를 뉴스 방어하기 위해 그 공간에 나타났습니다. APKorean들은 성급한 기질과 최첨단 혁신으로 유명하지만 심지어 한국조차도 드론을 통해 당신의 집까지 배달한다는 아이디어를 개발하지는 못했습니다.2013년 12월에 처음 공개된 미국 대형 소매업체 Amazons Prime Air 30 Minute Delivery 서비스의 핵심입니다.

Amazon은 2.2kg 미만의 패키지를 어디에서나 배달할 계획입니다.

답글 남기기